주요시황

6월 13일 장전 시황

작성자 운영자 조회 113

미국 금리 인하 전망에 은행주들이 약세를 보이면서 12일(현지시간) 미국 증시가 하락 마감했다. 에너지주들도 유가를 따라 급락했다.

이날 발표된 미국의 5월 소비자물가지수는 0.1% 상승해 전망에 부합했다. 이는 완만한 인플레이션을 시사하며 연준의 금리 인하 전망을 뒷받침했다.


다우지수는 43.68포인트, 0.17% 하락한 26,004.83, S&P500지수는 5.88포인트, 0.20% 내린 2,879.84포인트, 나스닥지수는 29.85포인트, 0.38% 빠진 7,792.72포인트로 마감됐다.

S&P500 에너지업종지수는 수요 우려에 따른 유가 급락 영향에 이날 1.4% 하락했고, 은행업종지수는 1.4%, 금융업종지수는 1% 각각 빠졌다.


투자자들은 오는 18~19일 열릴 연준 정책회의를 주시하고 있다. 시장은 연내 최소 두 차례의 금리 인하 가능성을 반영해 왔다. 금리 선물 시장은 이르면 7월 인하 가능성을 80% 정도로 반영하고 있다.

투자자들이 최근 랠리 후 증시 익스포저를 줄이고 있는 가운데 마이클 제임스 웨드부시증권 이사는 "사람들이 다음주까지는 너무 멀리 가려고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증시는 하락 마감 하였습니다.

2일째 쉬지만 2일동안 하락률은 0.2~0.5%로 미비합니다.

그러나 국내증시는 상승해도 잘 안오르고 조금이라도 하락하면 매물폭탄이 쏟아집니다.

이에 어제 별일이 없었지만 코스닥에서 기관과 외국인이 1700억원의 대량 매물을 내놓았습니다.


오늘은 국내증시 만기일입니다. 또한 지수대표종목 변경으로 인해 장막판 변동성이 좀 있을 것으로 전망합니다.

부담감 있는 하루가 될 수 있으나 코스닥의 경우 만기일 영향력이 크지 않고, 어제 의외로 매물이 많이 나오고, 많은 매물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종목들이 지켜줄 자리는 지켜주어 추가 하락이 크지 않다면 금방 반등을 만들 수 있는 자리이니 좀 더 상황을 지켜 볼 필요가 있겠습니다.


만기일 부담감은 있는 날이지만 오늘이 지나면 만기일 부담은 사라지니 기다려 보시고, 오늘장 부담감 있는자리이나 좋은 흐름 기대해 봅니다.